자유게시판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삼순데플림픽 사흘째 메달 3개 획득, 종합 10위 -에이블뉴스-
 글쓴이 : 우리이웃 | 작성일 : 17-07-25 14:43
조회 : 247  

삼순데플림픽 사흘째 메달 3개 획득, 종합 10

유도 카터서 ·1개씩 획득볼링서도 추가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07-21 09:51:46

‘2017 삼순 데플림픽’ 사흘째인 20일 유도 카타 종목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명진과 최선희(사진 왼쪽)가 시상식에 참여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에이블포토로 보기 2017 삼순 데플림픽사흘째인 20일 유도 카타 종목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한명진과 최선희(사진 왼쪽)가 시상식에 참여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2017 삼순 데플림픽(농아인올림픽)사흘째 한국 선수단이 2개의 은메달과 1개의 동메달을 획득하며 종합 10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명진은 20(현지시각) 터키 삼순의 아타튀르크 스포츠홀에서 열린 2017 삼순 데플림픽유도 카타 결승전에서 한조를 이룬 최선희와 함께 분전했지만 개최국 터키의 벽을 넘지 못하고 아쉽게 은메달에 그쳤다. 카타는 유도의 기본동작을 21조로 동작으로 나타내는 종목이다.

이어 출전한 남자유도 60kg에서도 결승 진출에 실패했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림 브리자크(우크라이나)를 상대로 136초 만에 한판승하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도에서 추가 메달을 기대했던 여자 57kg 이진희와 남자 66kg 황현, 남자 73kg의 변진섭은 아쉽게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2017 삼순 데플림픽’ 사흘째인 20일 볼링 남자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여영욱(시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시상식에 참여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에이블포토로 보기 2017 삼순 데플림픽사흘째인 20일 볼링 남자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여영욱(시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시상식에 참여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볼링 남자 개인전에서는 여영욱이 첫날 동메달을 수확했다. 전체 112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예선 6경기에서 1339, 평균 223.17점을 기록해 1위로 통과했지만 준결승에서 예선 4위 장리샤오(대만)에 패해 결승 진출이 좌절,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배드민턴 혼합 단체전에서는 일본과 8강에서 3-0으로 승리하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1차전 혼합복식을 시작으로 2차전 남자 단식, 3차전 여자 단식까지 가뿐한 승리를 챙긴 배드민턴 대표팀은 21일 러시아를 상대로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이밖에 사격 여자 50m 3자세에 출전한 김고운은 본선 2위로 결선에 진출했지만 5(405.3)로 메달 획득이 무산됐다. 수영 남자 배영 50m에 출전한 임장휘는 예선 24위로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본격적인 메달 경쟁이 펼쳐진 이틀 동안 금메달 획득에 실패한 한국은 은메달 2, 동메달 2개로 종합순위 10위로 밀렸다. 러시아가 금메달 7, 은메달 5, 동메달 2개로 독보적인 선두로 나선 가운데 우크라이나(4 2 5)와 터키(2) 등이 추격에 나섰다.

한편 한국 선수단은 21일에 사격 25m 권총의 김태영(대구백화점)이 금빛 총성에 도전한다. 유도 역시 여자 63kg 최선희와 70kg 홍은미(안산시청), 남자 81kg 김민석, 90kg 양정무가 금메달 획득을 노린다.

배드민턴 단체전과 볼링 여자 개인전, 탁구 남, 여 단체전 및 수영 남자 평영 100m의 채예지의 메달도 기대할 만하다. 우승후보러시아와 1차전에서 아쉽게 패한 축구는 브라질을 상대로 대회 첫 승 사냥에 나선다.

‘2017 삼순 데플림픽’ 사흘째인 20일 유도 남자 60kg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한명진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대한장애인체육회
에이블포토로 보기 2017 삼순 데플림픽사흘째인 20일 유도 남자 60kg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한명진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대한장애인체육회
‘2017 삼순 데플림픽’ 사흘째인 20일 볼링 남자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여영욱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대한장애인체육회 에이블포토로 보기 2017 삼순 데플림픽사흘째인 20일 볼링 남자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여영욱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대한장애인체육회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