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흙과 바람
 글쓴이 : 수수리 | 작성일 : 18-06-13 22:44
조회 : 4  

살의 살 뼈의 뼈로 영혼 깊이 보듬어

후회없이

후회없이

사랑했노라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