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아버지와 아들 이야기
 글쓴이 : 신애v | 작성일 : 20-03-28 20:50
조회 : 91  

〃어디서 난 옷이냐? 어서 사실대로 말해 봐라.〃

 

환경미화원인 아버지와 작은 고물상을 운영하는 어머니는 아들이 입고 들어온 고급 브랜드의 청바지를 본 순간 이상한 생각이 들어 며칠째 다그쳤다.

 

부모님의 성화에 못 이겨 아들이 사실을 털어놓았다

 

〃죄송해요, 버스 정류장에서 손지갑을 훔쳤어요.〃 아들의 말에 아버지는 그만 자리에 털썩 주저얹고 말았다.

 

´내 아들이 남의 돈을 훔치다니...´

 

잠시 뒤 아버지가 정신을 가다듬고 말했다.

 

〃환경이 어렵다고 잘못된 길로 빠져서는 안된다.〃

 

아버지는 눈물을 흘리며 아들의 손을 꼭 붙잡고 경찰서로 데려가 자수시켰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아들의 범죄 사실이 하나 더 밝혀졌고 결국 아들은 법정에 서게 되었다.

 

그 사이에 아버지는 아들이 남의 돈을 훔친 것에 마음 아파하다가 그만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재판이 있는 날 법정에서 어머니가 울먹였다.

 

〃남편의 뜻대로 아들이 올바른 사람이 되도록 엄한 벌을 내려 주세요.〃

 

아들은 눈물을 흘렸다.

 

〃아버지가 저 때문에 돌아가셨어요.흐흐흑.〃

 

이를 지켜보던 주위 사람들은 모두 숙연해졌다.

 

드디어 판결의 시간이 왔다.

 

〃불처분입니다.꽝~꽝~꽝.〃

 

벌을 내리지 않은 뜻밖의 판결에 어리둥절해 하는 당사자와 주위 사람들에게 판사가 그 이유를 밝혔다.

 

〃우리는 이처럼 훌륭한 아버지의 아들을 믿기 때문입니다.〃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